Tuesday , February 18 2020
Home / korea / ‘프리미어 12’ 2 회 부터 침묵 한 타선 … ‘약속 의 8 회’ 도 없었다

‘프리미어 12’ 2 회 부터 침묵 한 타선 … ‘약속 의 8 회’ 도 없었다



이영하, 빛바랜 2⅔ 이닝 무실점 호투

1 회초 활발 했던 이 이 이 이 불펜 투수진 공략 애 이 이 이 이 이 2019 9 야구 소프트볼 연맹 (WBSC) 를 12 준우승 준우승 으로 마쳤다.

김경문 감독 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 은 17 일 일본 도쿄돔 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 에서 3-5 로 석패, 준우승 을 차지 했다.

타선 이 2 회초 부터 한 점도 뽑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한국 타선 은 1 회초 에만 3 점 을 올리며 기선 을 제압 했다. 리드 오프 이정후 (키움 히어로즈) 가 볼넷 으로 걸어 나간 김하성 (키움) 이 왼쪽 담장 을 넘기는 선제 투런포 를 작렬 했다. 이후 2 사 주자 없는 상황 에서는 김현수 (LG 트윈스) 가 우중월 솔로 홈런 을 때려 냈다.
하지만 대표팀 좌완 에이스 양현종 (KIA 타이거즈) 이 1 회말 스즈키 세이야 에 적시 2 루타 를 허용 해 일본 에 1 점 을 내줬다. 양현종 은 2 회말 2 사 1, 2 루 의 위기 를 자초 뒤 야마다 데쓰 토 에 역전 좌월 3 점포 를 얻어 맞았다. 한국 타선 은 2 회초 부터 좀처럼 점수 를 내지 내지, 결국 패배 로 이어졌다. 정교한 제구 를 자랑 하는 일본 불펜 투수진 상대로 찬 도 도 일 구지 못했다.

3 회초 와 5 회초 에는 아쉬운 장면 도 나왔다.

3 회초 선두 타자 이 이 좌전 안타 를 때려 후 김재환 (두산 베어스) 의 좌익수 뜬공 때 2 루 진루 를 노리다 가 아웃 당했다.

5 회초 에는 내야 안타 를 친 선두 타자 김상수 (삼성 라이온즈) 가 김하성 의 삼진 때 2 루 도루 를 시도 했으나 런 다운 에 걸려 비명 횡사 했다.

한일전 이면 늘 등장 하던 ‘약속 의 8 회’ 도 없었다.

한국 야구 는 일본 과 의 맞대결 에서 늘 8 회 에 짜릿한 순간 을 연출 했다.

는 는 1963 년 제 5 회 아시아 야구 선수권 대회 까지 올라간다. 당시 일본 과 의 결승전 에서 김응용 이 1-0 으로 앞선 8 회 쐐기 투런포 를 날려 한국 -0 3-0 승리 에 앞장 섰다.

은 은 1982 년 제 27 회 세계 야구 선수권 결승전 에서는 0-2 로 끌려 가던 8 회 대거 5 점 을 올리며 일본 에 5-2 로 역전승 을 거뒀다. 8 회 1 점 을 만회 한 뒤 1 사 3 루 에서 나온 김재박 의 개구리 스퀴즈 번트 ’로 동점 을 만들었다. 이후 2 사 1, 2 루 에서 한대 화가 역전 결승 3 점포 를 작렬 했다.

2000 년대 들어 한일전 에서 연출 된 ‘약속 의 8 회’ 중심 중심 ‘국민 타자’ 이승엽 이 있었다.

한일전 으로 치러진 2000 년 시드니 올림픽 3 · 4 위 결정전 에서 한국 일본 과 7 회 까지 0-0 으로 팽팽히 맞서다 8 회 균형 을 깨며 승리 를 일궜다. 8 회 2 사 2, 3 루 에서 이승엽 이 당시 ‘투수’ ’군림 하던 마쓰자카 다이스케 를 상대로 좌중간 을 가르는 2 타점 적시 2 루타 를 날렸다.

2006 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WBC) 에서도 8 회 에 기적 이 쓰여졌다. 일본 과 1 라운드 첫 대결 에서 1-2 로 뒤진 8 회 이승엽 이 역전 결승 투런 홈런 을 올리 면서 승리 를 챙겼다. 일본 과 의 2 라운드 재 대결 에서는 0-0 으로 맞선 8 회 1 사 2, 3 루 에서 이종범 이 일본 ​​최고의 마무리 투수 후지카와 규 지를 상대로 2 타점 적시 2 루타 를 뽑아 냈다.

2008 년 베이징 올림픽 에서 한국 이 전승 금메달 을 목 에 걸 때에도 ‘약속 의 8 회’ 가 있었다. 당시 준결승 에서 2-2 로 팽팽히 맞선 8 회 1 사 1 루 에서 이승엽 이 투런포 를 작렬, 일본 을 대표 하는 마무리 투수 이와세 히 토키 를 무너 뜨렸다.

은 은 2015 년 프리미어 12 초대 챔피언 에 오를 때 ‘의 의 8 회’ 를 만들지 못했지만, 일본 과 의 준결승 에서 승리 를 거뒀다. 2-3 으로 끌려 가던 9 회 무사 만루 에서 2 타점 역전 결승타 를 내며 한국 의 4-3 역전승 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번에 ‘약속 의 8 회’ 는 없었다. 되려 8 회초 에는 한 명의 타자 도 출루 하지 못했다.

8 회초 타순 이 리드 오프 이정 후부터 시작 묘한 이 이 형성 형성 이정후 는 3 는 삼진 으로 돌아 섰다.

1 회초 선제 투런포 를 작렬 했던 김하성 은 중견수 플라이 로 물러 났다. 한 방 을 쳐 줘야 하는 김재환 도 삼진 물러나 면서 분위기 는 더욱 가라 앉았다.

4 년 전처럼 ‘9 회의 기적’ 도 쓰지 못했다. 9 회초 클린업 트리오 를 이룬 박병호 (키움) 와 김현수, 양 의지 (NC 다이 노스) 가 차례로 타석 에 들어 섰지 만 만 마무리 마무리 투수 야마사키 아키스아키 를 상대로 한 명도 출루 하지 못했다.

대표팀 좌완 에이스 양현종 이 3 이닝 4 실점 으로 기대 미치지 못한 가운데 4 회말 마운드 를 이어 받은 이영하 는 2⅔ 이닝 을 1 피안타 무실점 으로 틀어 막 역투 를 지만 지만, 타선 이 어 하지 못하면서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남게

【서울 = 뉴시스】

창 닫기

기사 를 추천 하셨습니다‘프리미어 12’ 2 회 부터 침묵 한 타선 … ‘약속 의 8 회’ 도 없었다베스트 추천 뉴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