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 March 28 2020
Home / korea / 키움 김하성 초지 일관 과감한 스윙 이 승리 를 불렀다

키움 김하성 초지 일관 과감한 스윙 이 승리 를 불렀다



5 타수 무안타 끝에 연장 11 회 결승타 … 1 차전 MVP 선정

키움 김하성 초지 일관 과감한 스윙 이 승리 를 불렀다

침묵 하던 김하성 (24 · 키움 히어로즈) 의 방망이 가 결국 연장 11 회 에 터졌다.

앞선 득점 찬스 에서 모두 초구 윙 윙 끝에 하게 범타 로 물러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않고 끝까지 끝까지 공격적 으로 렀고 렀고 렀고 렀고 렀고 렀고 렀고 왔다 왔다 왔다 왔다 에 에 에 에 에 에 에

키움 은 14 일 인천 SK 행복 드림 구장 에서 벌어진 2019 KBO 리그 포스트 시즌 플레이 오프 (PO · 5 전 3 승제) 1 차전 에서 연장 11 회 에 터진 김하성 의 천금 적시타 적시타 힘 입어 3-0 으로 승리 했다.

이날 2 번 타자 유격수 로 선발 출전 해 5 타수 무안타 끝에 6 번째 타석 에서 결승타 를 쳐낸 김하성 은 최우수 선수 (MVP) 로 선정 됐다.

키움 은 SK 보다 훨씬 많은 기회 를 잡고 도 번번이 득점 에 실패 했다.

올 시즌 정규 리그 100 타점 -100 득점 의 김하성, 최다 안타 2 위인 이정후, 리그 홈런왕 박병호, 리그 타점 왕 제리 샌즈 에게 여러 차례 밥상 이 차려 졌지만, 결정타 는 나오지 않았다.

특히 김하성 이 아쉬웠다.

1 회 초 무사 1 루 에서 SK 에이스 김광현 에게 서서 을 당한 김하성 은 3 회 초 와 5 회 초 모두 범타 로 물러 났다.

0-0 으로 맞선 6 회 초 1 사 1, 2 루 에서는 SK 의 3 번째 투수 서진용 의 높은 직구 에 배트 를 돌렸다 가 내야 뜬공 으로 잡혔다.

9 회 초 1 사 2 루 에서도 마찬가지 였다.

김하성 은 초구 헛 스윙 이후 2 구째 에도 풀 스윙 을 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타구 는 내야 를 벗어나지 않았다.

키움 김하성 초지 일관 과감한 스윙 이 승리 를 불렀다

김하성 이 맥없이 공격 흐름 을 끊으 면서 는 연장 으로 접어 들었다.

하지만 김하성 은 움츠러 들지 않았다.

김하성 은 연장 11 회 초 1 사 2 루 에서 SK 의 7 번째 투수 문승원 상대로 도 초구 부터 배트 를 세차게 돌렸다.

김하성 은 마치 직진 만을 아는 사람 처럼 초지 배트 를 힘차게 돌렸다.

계속 된 6 구째 마침내 정타 가 됐다.

타구 는 거의 직선 으로 날아가 좌중간 펜스 상단 을 때렸다.

2 루 주자 서건 창이 홈 을 밟으면 서 전광판 에 드디어 0 이 아닌 다른 숫자 가 새겨 졌다.

김하성 의 적시타 로 이 이 이 이 승부 는 걷잡을 없 없 키움 었다 었다 었다.

키움 은 이정후, 샌즈 의 연속 적시타 단숨에 코어 스코어 코어 3-0 으로 만들고 승부 에 쐐기 승부 박 았다.

이번 포스트 시즌 에서 키움 을 만나는 들은 모두 경계 해야 할 선수 로 김하성 꼽았다.

준 PO 에서 키움 을 만난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뿐만 아니라 SK 의 염경엽 감독 도 김하성 요주의 '요주의 인물' 로 지목 했다.

하지만 LG 는 김하성 을 막지 못했다.

김하성 은 준 PO 에서 타율 0.333 (15 타수 5 안타) 에 2 루타 2 개, 2 타점 볼넷 기록 하며 하며 제 몫 을 다 했다.

PO 1 에서도 에서도 SK 는 최고의 투수 를 줄줄이 내보냈 지만 마지막 에 김하성 에게 무너 졌다.

/ 연합 뉴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