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 April 6 2020
Home / korea / 北 김영철 "美, 올해 무사히 넘기 려고 하면 망상" / YTN

北 김영철 "美, 올해 무사히 넘기 려고 하면 망상"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 을 위한 일환 영상 미지 미지 이미지 (썸네일) 개선 을 위한 설문 을 진행 합니다.

여러분 의 소중한 의견 을 들려 주세요. 감사 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 하기
https: //feedback.ytn.co.kr/? v = 2019102 …

[앵커]하노이 협상 결렬 이후 대미 협상 에서 물러 김영철 북한 이 이 이 미국 을 향해 올해 를 무사히 넘길 생각 말라고 압박 했습니다.

정상 간 친분 관계 를 내세워 협상 시간 을 생각 하지 말라며, 북미 는 여전히 교전국 주장 주장 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 합니다. 김지선 기자!

김영철 부위원장, 전 통일 전선 죠 이죠, 하노이 이후 대미 에서 완전히 물러 난 줄 알았는데, 오늘 대미 압박 메시지 를 냈다 고요?

[기자]네 김영철 당 이 이 례적 례적 으로 담화 에 등장 했습니다.

핵심 메시지 는 이 이 시간 을 끌며 협상 인 올해 연말 을 넘기지 말라는 겁니다.

김 부위원장 은 이 이 북미 두 정상 의 친분 관계 를 내세워 올해 말 을 무난히 넘겨 보려고 생각 어리석은 라고 라고 라고 라고 라고 이 이 이 이 이.

김 위원장 은 최근 이 이 자신들 의 인내심 과 아량 오판 하면서 대북 적대 정책 에 더욱 열 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 했습니다.

이어 북한 의 새로운 셈법 요구 에 부응 커녕 더 교활 하고 악랄한 으로 자신들 을 고립 압살 하려 하고 말했습니다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하고 북미 관계 가 지금 까지 되고 있는 건 위원장 위원장 과 대통령 의 친분 인데 인데 인데, 이 역시 한계 가 있다고 언급 했습니다.

두 정상 의 이 이 민심 을 외면 할 수 없고, 관계 악화 를 막 보상 하기 위한 담보 가 아니라는 겁니다.

이어 북미 관계 에서는 아무런 실제 이 이 없었고 지금도 교전 관계 가 유지 있다고 강조 했습니다.

국내 정치적 상황 이 복잡한 미국 에서 올해 안에 제 3 차 정상 회담 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이 나오는 가운데 군사적 압박 강도 를 를 높인 것으로 풀이 됩니다.

지난 24 일 김계관 외무성 이 이 두 정상 의 을 강조 하며 협상 에 기대감 을 내 비친 것과는 사뭇 다릅니다.

과거 대미 협상 에서 굵직한 역할 을 이 이 이 이 이 메시지 를 동시에 보내는, 이른바 북한 판 굿캅 – 배드 캅 전략 으로 풀이 됩니다.

다만 하노 회담 회담 때 대미 끌었던 끌었던 끌었던 끌었던 부위원장 의 등장한 게 데요 데요,

김 부위원장 은 당시 회담 결렬 되자 대미 주도권 도 외무성 에 넘겨 했고, 통일 전선 부장 에서도 에서도 났습니다.

이번 담화 는 김 이 이 통일 전선 시절 겸직 했던 통 전부 산하 조선 아시아 태평양 태평양 평화 위원장 명의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지금 까지 통일부 에서 YTN 김지선 입니다.

▶ 원문 원문: https: //www.ytn.co.kr/_ln/0101_201910 …
▶ 제보 안내: http://goo.gl/gEvsAL, 모바일 앱, social@ytn.co.kr, #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